[쓰다, 서유미] 묘사 : 나만의 이야기 전달하기

강       사 :
서유미
강좌구성 :
총 4강 / 50분
수강기간 :
30일
수  강  료:
15,000
함께 들으면 좋은 강좌

<온앤라이브 과정>

이 과정은 온라인으로 진행하는 동영상 강의입니다. 수강 신청시 참고해 주세요.



머릿속에 있는 한 폭의 그림을
한 줄의 글로 풀어내보세요.
서유미가 도와드립니다.


소설 쓰기의 핵심, 묘사

때로는 영상으로 보듯 선명하게
때로는 그 사람의 마음을 투시하듯
인물, 장소, 사람, 행동을 글로 그리는 묘사는
독자에게 그 자리에 있는 듯한 생생함과 더불어
깊은 여운을 남길 수 있는 중요한 무기입니다.

하지만 지나친 묘사는 글의 흐름을 끊고,
때로는 독자들의 상상력을 제한시켜
책읽는 재미를 떨어뜨리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좋은 묘사를 쓰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 강의에서는,
좋은 소설을 쓰기 위한 '좋은 묘사'에 대해 배웁니다.
소설 속에서 묘사의 목적과 묘사가 가지는 힘,
그리고 묘사의 방법과
대상에 따라 어떻게 묘사하면 좋은지 등
묘사에 대한 다양한 노하우를 공유합니다.


이 강의를 통해,
여러분의 소설이 좀 더 생생하고
살아있는 이야기가 되도록 도와드리겠습니다.
"예술은 현실을, 현실의 어떤 것을 그대로 복사해서 그리고 쓰는 것에 머물지 않습니다. 똑같이 그리는 것을 지나 그림 그리는 사람이 자기만의 해석이 담긴 새로운 꽃을 그려내는 순간, 우리는 그것을 예술로 인식하기 시작합니다. 결국 제대로 파악해서 똑같이 그리는 것은 소설 속에서 자기만의 해석이 담긴 새로운 꽃을 만들어내기 위해 필요한 훈련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 서유미, <묘사 : 나만의 이야기 전달하기> 강의 中



* 수강 추천
- 머릿속에 머무르고 있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소설로써 끄집어내고 싶은 분들을 위해서
- 글로써 읽는 이를 유혹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서
- 소설 쓰기의 기본 창작 원리를 파악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서
- 머릿속 무궁무진한 아이디어를 소설화하고 싶은 분들을 위해서

강사소개



서유미 소설가

소설 쓰는 사람.
글을 읽고 쓰는 일은 혼자 하는 거지만 창작자들이 모여
글에 대한 생각을 공유하는 순간 엄청난 에너지가 생긴다고 믿는다.
에세이를 읽고 쓰며 울고 웃는 마음에 감동하고
소설을 분석하고 퇴고하며 새로운 소설을 향해 한 발 내디디는 순간에 기운을 얻는다.
많은 사람들이 읽고 쓰는 일의 즐거움을 알았으면 하는 마음으로 강의한다.

저서
장편소설 『판타스틱 개미지옥』(자음과 모음, 2007)
장편소설 『쿨하게 한걸음』(창비, 2008)
장편소설 『당신의 몬스터』(자음과 모음, 2011)
소설집 『당분간 인간』(창비, 2012)
장편소설 『끝의 시작』(민음사, 2015)
중편소설 『틈』(은행나무, 2015)
장편소설 『홀딩, 턴』(위즈덤하우스, 2017)
소설집 『모두가 헤어지는 하루』(창비, 2018)

수상
- 2007년 '판타스틱 개미지옥'으로 제5회 문학수첩 작가상 수상
- 2007년 '쿨하게 한걸음'으로 제1회 창비 장편소설상 수상
눈을 부드러운 솜사탕이나 포근한 솜이불에 비유하는 건 눈에 대해 잘 모르기 때문이다. 언 눈 속에서 삽질을 몇번만 해보면 그동안 눈의 낭만적인 표면에 대해서만 알고 있었다는 걸 깨닫게 된다. 얼어붙은 눈은 유리 조각처럼 날카롭고 위험하다. 부딪히거나 긁히기만 해도 바로 피가 맺힌다. 손등에 난 피를 혀로 핥고 나서 남자는 발로 삽을 꾹 눌렀다. (…) 폭설이 이 도시가 아니라 남자의 인생에 쏟아져내린 것 같았다. 팔다리에 힘이 빠질수록 남자는 한마리의 두더지가 되고 싶었다.

- 단편 소설집 <당분간 인간>_「스노우맨」 중에서

커리큘럼

순서 차시명 강의
시간
1 묘사의 구체성과 관찰력 09:50
2 묘사의 방향성: 묘사를 통한 상황 전달 12:46
3 묘사의 목적: 소설 속 인물의 시선으로 12:23
4 심리 묘사: 상황 묘사에 심리 담기 15:11